‘세월호 7시간’ 간호장교 조만간 美 현지서 입장 표명

[헤럴드경제]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당일 청와대에서 근무한 것으로 알려진 간호장교 2명 중 1명인 조모 대위가 조만간 연수 중인 미국 현지에서 입장을 밝힐 것으로 30일(현지시간) 알려졌다.

조 대위는 2014년 1월 2일부터 2016년 8월 15일까지 청와대 의무실 소속으로 근무한 데 이어 지난해 8월부터 미 텍사스 주 샌안토니오의 육군 시설관리사령본부 내병원에서 연수 중이며 내년 1월 귀국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세월호 참사 당시 청와대 의무실 소속 간호장교들이 박근혜 대통령에게 주사 처방 등 의료 진료를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조 대위 등이 ‘세월호 7시간’의 비밀을 풀 열쇠를 쥐고 있다는 관측이 제기돼왔다.

앞서 당일 청와대 의무실에서 근무했던 다른 간호장교인 신모 대위는 29일 기자들과 만나 “참사 당일 청와대에서 통상적인 업무를 수행했고 그날 대통령을 본 적도없다”고 말했다.

또 “참사 당일 의무실장의 지시로 관저 부속실에 대통령을 위한 가글액을 전달했다”며 “2013년 4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2년 가까이 청와대 파견 근무했는데 대통령에게 프로포폴이나 태반주사 등 주사 처치를 한 적 없다”고 덧붙였다.

안민석 의원이 세월호 의혹 규명을 위해 미국으로 향하며 페이스북에 올린 비행기 밖 풍경 [사진=안민석 의원 페이스북]

한편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 대위를 만나러 미국 텍사스에 갔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조 대위가 진실을 말할지 알 수 없다. 어쩌면 조 대위를 만나지 못하고 돌아갈 수도 있다”면서 “하지만 자신을 만나러 태평양을 건너 15시간을 날아온 국정조사 위원인 국회의원을 피한다면 조 대위는 범죄를 자인하는 셈이다. 조 대위의 애국적 양심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