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취운전 단속 동행취재] 측정 거부… 도주하다 사고… “전날밤 마신 술도 문제”

- 5명 탄 차량 도주 중 가드레일 받고 멈춰… 혈중 알코올 농도 면허 정지 수준

- 전날밤 마신 술로 아침까지 음주상태…출근길 음주운전 위험

- “수면을 충분히 취해야 알코올 분해돼”

[헤럴드경제=구민정 기자] 연말을 맞아 시행한 숙취운전 단속에서 측정을 거부하고 도주하다 사고를 낸 뒤 ‘면허 정지’ 처분을 받는 등 많은 운전자들이 출근길 단속에 적발됐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1일 오전 5시 20분께 송파구 방이동 방이삼거리에서 전날밤 술을 마신 뒤 완전히 숙취되지 않은 상태에서 운전을 하는 ‘숙취 운전자’를 단속하기 위한 불심 음주검문을 실시했다.

[사진=서울 송파경찰서 소속 경관들이 1일 오전 5시 20분께 송파구 방이동 방이삼거리에서 전날밤 술을 마신 뒤 완전히 숙취되지 않은 상태에서 운전을 하는 ‘숙취 운전자’를 단속하기 위한 불심 음주검문을 하고 있다. 박현구 [email protected]]

아직 동이 트기 전인 이른 시간이라 차량 통행이 많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검문을 시작한 지 20분 만에 회색 아반떼 차량 한 대가 단속을 피해 도주하기 시작했다. 도주 차량은 방이삼거리에서 U턴한 후 신천역 방향으로 우회전해 가다 송파구 신천동 장미아파트 옆도로 우회전 커브길에서 좌측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멈춰섰다. 커브를 돌면서 차량 좌측 앞 타이어가 찢어진 것이다.

운전자 장모(23) 씨는 현장에서 음주 수치 측정을 거부해 송파경찰서 교통조사계로 임의동행된 뒤 음주 측정에 임했다. 장 씨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면허 정지 수준인 0.078%로 나타났다. 장 씨의 차량에는 함께 술을 마신 4명도 함께 탑승중이었다. 송파경찰서 교통안전계 소속 경관은 “자칫 큰 음주운전 사고로 이어질 뻔해 위험했다”며 “잠깐의 판단으로 단속을 피하기 위해 도주하면 더 큰 위험이 생긴다”고 말했다.

도주한 차량을 추적하기 위해 나섰던 순찰차들은 이날 오전 6시께 다시 방이삼거리로 복귀해 단속을 시작했다. 검문에 나선 김익환 경위는 “밤늦게까지 술을 마신 뒤 충분한 숙면을 취하지 않으면 다음날까지 음주운전에 해당하는 수치의 알코올 성분이 남아있게 된다”며 “생각보다 전날밤 마신 술로 아침 숙취운전 단속에 많은 분들이 걸린다”고 말했다.

이날 일부 운전자들은 음주측정에 적극적이지 않아 경찰과의 실랑이를 벌이기도 했다. 한 운전자는 감지기에 소극적으로 호흡을 내뱉어 검문 경관이 “‘하’하지 마히고 ‘후’하고 세게 부세요”라고 거듭 말해야 했다. 또 다른 운전자는 측정에 임하지 않고 “왜 아침부터 단속을 하느냐”, “난 술을 안 먹었기 때문에 안 불어도 된다”며 버티다 결국 경찰의 제지에 감지기에 대고 불어야 했다.

단속을 마친 허선회 경위는 “체질과 신체 상태에 따라 같은 양의 술을 먹어도 취하는 정도나 혈중 알코올 농도는 다르게 나올 수 있어 전날밤 술을 많이 마셨다면 무조건 운전대를 잡지 않아야 한다”며 “음주 후 6~7시간 이상 충분히 잠을 자야 알코올이 분해돼 음주측정에 걸리지 않는다”고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