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체 은밀한 부위에 숨겨 4억대 금괴 밀수한 중국인 4명 구속

-신체 은닉 수법 인천항 개항 이래 최대 규모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 4억원에 이르는 소형 금괴 30여개를 신체 은밀한 곳에 숨겨 인천항으로 밀반입하려 한 중국동포 4명이 세관에 적발됐다.

이번 금괴 밀반입은 인천항 개항이래 최대 규모이다. 


인천본부세관은 지난달 16일 중국에서 인천항을 통해 입국하면서 신체 항문에 금괴를 숨겨 밀수입한 혐의(관세법 위반)로 중국인 국제 금괴 밀수조직 운반책 A(36) 씨 등 4명을 인천지방검찰청에 구속 고발했다고 1일 밝혔다.

인천세관에 따르면 A 씨 등은 210g짜리 소형 금괴 36개(7.5㎏ㆍ시가 3억8000만원 상당)를 나눠 밀반입하려했다.

평소 중국과 한국을 오가며 보따리상으로 활동한 이들은 단둥에서 중국인으로부터 “금괴를 한국으로 옮겨달라”는 지시를 받고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A 씨 등은 엄지손톱 크기(가로ㆍ세로 2㎝)인 금괴를 2∼3개씩 한꺼번에 테이프로 감싼 뒤 콘돔 하나에 담아 4개씩을 각자 항문에 숨긴 채 입국하다가 적발됐다.


이들이 밀수입한 금괴 각 1.9kg는 지금까지 신체 은밀한 부위에 은닉한 금괴 밀수입 수법으로는 인천항 개항 이래 최대 중량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금괴 밀반입 대가로 한 명당 40만원씩 받기로 한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세관은 입국 심사를 하던 중 각자 따로 떨어져 긴장한 표정으로 어색하게 행동하는 이들을 의심해 스캐너로 신체를 정밀 검색해 금괴를 찾아냈다.

인천세관은 이들에게 금괴 밀수를 지시한 중국인 총책을 쫓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