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추미애, 왜 대통령이 판 함정으로 들어가는지”

[헤럴드경제]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1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야권과 상의도 하지 않고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를 만나, 박근혜 대통령 퇴진 협상을 시도한 데 대해 “비박은 물론이고 야당마저도 대통령이 파놓은 함정 속으로 발을 내딛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상무위원회에 참석해 “대통령의 함정이라면서 왜 걸어 들어가는지 이유를 모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심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표결과 관련, “대통령 탄핵소추를 9일로 늦출 이유가 없다”며 “계획대로 오늘 오후 탄핵소추 의결서를 국회에 제출할 것을 야3당에 엄중히 촉구한다”고 2일 표결을 주장했다.

심 대표는 이어 “오늘 야당은 국민의 시험대에 올랐다”며 “국회 탄핵소추의 최종 결재권자는 비박계가 아니라 국민”이라며 새누리당 반응과 상관없이 즉각 탄핵안 표결에 나서야 함을 재차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