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전 도모하는 朴대통령…‘최후변론’ 시기·형식 고심중

내주 ‘최게이트’ 직접 해명 관측
책임회피 재연·수사개입 논란도

박근혜 대통령은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과 관련한 ‘최후변론’의 시기와 형식을 놓고 고심중이다.

박 대통령은 국회의 탄핵 추진과 특별검사의 본격적인 수사, 그리고 국정조사 진행에 맞춰 직접 해명에 나선다는 구상이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1일 “대통령이 지금까지 사건 전반에 대해 소상하게 말씀드린 게 없고 다들 대통령의 말씀을 직접 듣고 싶다는 게 아니냐”며 “직접 말씀드릴 기회를 갖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이 최순실 파문과 관련해 3차례 대국민담화를 발표했지만 한번도 질의응답을 가지지 않았다는 비판여론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국회가 다음 주 9일을 마지노선으로 탄핵을 추진하고 있다는 점에서 다음 주 초에는 이뤄질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2004년 당시 노무현 전 대통령도 국회의 탄핵소추안 표결 직전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입장을 피력한 바 있다.

형식과 관련해서는 청와대 출입기자단과의 기자회견, 총선 이후 가졌던 중앙언론사 편집ㆍ보도국장 간담회, 국민패널과의 끝장토론식의 국민과의 대화 등이 거론된다.

어떤 형식이 됐든 박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최순실 씨와의 인연과 관련 의혹, 세월호 7시간, 미르ㆍK스포츠재단 설립 배경, 대기업 총수 독대 경위 등에 대해 해명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박 대통령이 지난 3차례 대국민담화에서처럼 현 상황을 측근비리로 치부하고 도의적 책임만으로만 돌린다면 오히려 민심을 자극해 역풍을 불러일으킬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또 성격이 다르기는 하지만 본격적인 특검수사를 앞두고 또 다른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올 것으로 보인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