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전 도모하는 朴대통령, ‘최후변론’ 시기ㆍ형식 고심중

-내주 초 ‘최순실 사태’ 직접 해명 나설 듯…수사개입 논란 있을 수도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과 관련한 ‘최후변론’의 시기와 형식을 놓고 고심중이다.

박 대통령은 국회의 탄핵 추진과 특별검사의 본격적인 수사, 그리고 국정조사 진행에 맞춰 직접 해명에 나선다는 구상이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1일 “대통령이 지금까지 사건 전반에 대해 소상하게 말씀드린 게 없고 다들 대통령의 말씀을 직접 듣고 싶다는 게 아니냐”며 “직접 말씀드릴 기회를 갖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헤럴드경제DB]

박 대통령이 최순실 파문과 관련해 3차례 대국민담화를 발표했지만 한번도 질의응답을 가지지 않았다는 비판여론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3차 대국민담화 때 취재진으로부터 질문이 터져 나오자 “오늘은 무거운 말씀을 드렸기 때문에 다음에 가까운 시일 안에 여러 가지 경위에 대해 소상히 말씀을 드리겠다”며 “이번 사건에 대한 경위는 가까운 시일 안에 소상히 말씀을 드리겠다”고 했다.

박 대통령 스스로 최순실 파문이 불거진 이후 쏟아진 온갖 의혹에 대해 직접 해명하고 국민들의 이해를 구하겠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현재까지 시기와 형식에 있어서 결정된 것은 없다.

국회가 다음 주 9일을 마지노선으로 탄핵을 추진하고 있다는 점에서 다음 주 초에는 이뤄질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2004년 당시 노무현 전 대통령도 국회의 탄핵소추안 표결 직전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입장을 피력한 바 있다.

형식과 관련해서는 청와대 출입기자단과의 기자회견, 총선 이후 가졌던 중앙언론사 편집ㆍ보도국장 간담회, 국민패널과의 끝장토론식의 국민과의 대화 등이 거론된다.

어떤 형식이 됐든 박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최순실 씨와의 인연과 관련 의혹, 세월호 7시간, 미르ㆍK스포츠재단 설립 배경, 대기업 총수 독대 경위 등에 대해 해명할 것으로 보인다. 3차 대국민담화 이후 논란이 되고 있는 구체적인 퇴진 시점에 대해 언급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그러나 박 대통령이 지난 3차례 대국민담화에서처럼 현 상황을 측근비리로 치부하고 도의적 책임만으로만 돌린다면 오히려 민심을 자극해 역풍을 불러일으킬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또 성격이 다르기는 하지만 본격적인 특검수사를 앞두고 또 다른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올 것으로 보인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