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락가락’ 추미애, 돌출행동 이해 못하겠다”

[헤럴드경제] 국민의당이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를 두고 ‘오락가락·돌출 행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1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와 조찬 회동에서 “대통령의 늦어도 1월 말 사퇴”를 주장한 데 대해 “탄핵을 발의하자고 그렇게 주장하던 추 대표가 왜 이렇게 나가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어제 야 3당 대표 회담에서 탄핵에 목표를 두고 대화를 하지 말자고 제안했던 추 대표가 우리 당에 상의 한마디 없이 지난번 대통령에게 단독회담 요구했던 것처럼 오늘 김 전 대표와 회동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박 위원장은 “앞에서는 공조해서 탄핵하자고 하고, 함께 만나자고 하면 탄핵의 대상이고 해체의 대상인 대통령과 새누리당을 못만난다고 하면서 왜 자기는 혼자 이러고 다니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덧붙여 그는 “우린 어떠한 경우에도 인내하고 촛불의 민심대로 탄핵을 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전날 야 3당 대표 회담에 동석했던 이용호 원내대변인도 “추 대표가 야 3당 대표 회담 합의문의 잉크가 채 마르기도 전에 불쑥 1월 말 대통령 사퇴를 주장했다”며 “필요할 때만 야 3당 공조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추 대표의 이런 오락가락 행보, 돌출적인 행보 때문에 국민의 촛불 민심이 어떻게 될 지 참으로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