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진씽크빅, ‘100권 책읽기 프로그램’ 참여자 6만명 돌파

[헤럴드경제=조문술기자]웅진씽크빅(대표 윤새봄)은 초등학생 이하 어린이 대상 ‘100권 책읽기 프로그램’ 참여자가 6만명을 넘어섰다고 1일 밝혔다.

​이 회사는 100권 책읽기 프로그램을 무료로 제공하는 ‘북클럽 북스타트’ 운동을 해오고 있다. 이는 초등기 이전에 독서습관을 기르자는 취지로 지난 7월부터 시행됐다.

​모든 참여자에게는 웅진북클럽 북패드(태블릿PC)와 가이드북이 20일 동안 제공된다. 북패드를 통해 웅진씽크빅 전집과 단행본 3000여권을 무료로 볼 수 있다. 


​프로그램은 하루에 5권씩 20일간 총 100권을 읽도록 구성됐다. 매주 누리, 교과, 역사, 그림책 등 다양한 책 골라주기를 해준다.

​참여자는 프로그램에 따라 ‘100권 도전 MAP’<사진>을 완성하게 되는데, 북패드를 통해 읽은 책은 자동으로 기록되고 직접 기록하기도 하며 끝까지 흥미롭게 도전할 수 있다.

웅진씽크빅 관계자는 “책읽기는 인공지능의 딥러닝 과정과 같이 정보를 스스로 분석하고 의미를 찾아가며 뇌를 자극한다”면서 “뇌 신경이 완성되는 만 12세까지가 독서교육의 황금기”라고 강조했다.

조문술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