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복희, ‘빨갱이’ 발언 논란에 해명..“촛불 집회 비하한 것 아냐”

[헤럴드경제]사회관계망서비스(SNS)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가수 윤복희 측이 해명에 나섰다.

윤복희 측 관계자는 30일 CBS노컷뉴스에 “박근혜 정부 및 촛불집회와는 전혀 관련이 없는 글”이라며 “오해에서 비롯된 일”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19년 넘게 선생님을 모셨다. 불합리한 것들에 대해 같이 분노를 표출하면 했지, 촛불집회를 겨냥해서 그런 비하 발언을 하실 분이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개인적인 기도 내용을 올린 것인데, 마치 특정 세력을 겨냥한 글이라는 식의 지나친 추측성 보도가 나오고 있는 것 같아 당혹스럽다”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윤복희는 지난 29일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대한민국을 위해 기도합니다. 내 사랑하는 나라를 위해 기도합니다. 억울한 분들의 기도를 들으소서. 빨갱이들이 날뛰는 사탄의 세력을 물리쳐주소서”라고 썼다.

이를 두고 윤복희가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촛불집회 참가자들을 비하했다는 비난이 일었다. 그러자 윤복희는 해당 글을 삭제했지만,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