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응천, 청와대 인사 “검증 도중 발표…뒷수습 바빠” 폭로

[헤럴드경제]박근혜 정부에서 청와대 민정수석실 공직기강비서관을 지낸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인사 의혹에 대해 입을 열었다. 

조 의원은 30일 TV조선에서 방영한 ‘박종진 라이브쇼’에 출연해 “제가 맡았던 업무 중 가장 중요한 것이 인사검증이었다. 장차관급 이상 고위공직자가 대상이다”면서 “하지만 시간을 제대로 주지 않고 인사검증을 하도록 했다. 예컨대 검증 도중 인사 발표가 난다든가 해서 뒷수습하기 바빴던 일도 있었다. 그러면 언론과 야당으로부터 인사 지적을 꼭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어떤 일들이 있었냐”고 묻자 조 의원은 “구체적인 건 기억도 나지 않거니와 말씀드리는 건 적절치 않다”며 한발 물러섰다.

앞서 그는 지난 29일 자신의 트위터에 대통령 제3차 대국민 담화문 중 핵심을 올리고, “담화문을 보면서 역시 대통령은 정치싸움엔 1인자라는 걸 인정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쓰기도 했다.

이어 “(대통령은) ‘작은 사심도 품지 않고 살아왔다’며 떠나간 지지층을 향해 애절한 구애를 하고, ‘이제 모든 것을 내려놓았다’면서 마치 무조건 퇴진할 것처럼 헛갈리게 해 광장의 촛불을 꺼버리려고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듣는 사람은 그럴듯하게 느껴질 수 있으나 한꺼풀만 벗겨보면 문제를 더 꼬이게 하는 암수(暗數)를 곳곳에 숨겨뒀다”면서 “정치적 결단을 내려 아무 조건없이 자진사퇴하면 될 것을 국회가 일정과 법 절차를 만들어 주면 물러나겠다고 법적인 해법을 요구한다. 탄핵말고 국회가 대통령을 물러나게 할 법적인 방법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대한민국의 희망찬 미래를 위해 여러 가지 정치권서 지혜를 모아줄 것을 호소 드린다’고요? 산적한 안보,경제위기 상황 속에 국정을 올스톱하게 한 대통령이 하실 말씀은 절대로 아닌 것 같다”면서 “이런 좋은 말씀 대신 내일이라도 자진사퇴하시면 대한민국은 다시 희망찬 미래를 꿈꿀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좋아요공감 더 보기
공유하기
김영화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