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與, 朴 4월 퇴진ㆍ6월 대선 ‘당론채택’…커지는 탄핵 불확실성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새누리당이 박근혜 대통령의 내년 4월 퇴진, 6월 대선 로드맵을 당론으로 채택했다. 탄핵소추안 처리에 대한 방침은 따로 정하지 않았다. 그러나, 당초 탄핵 동참을 선언했던 비박계의 기류가 변하면서 ‘탄핵 가결’이 불투명해지는 양상이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1일 오전 국회애서 열린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내년 4월 말 박 대통령이 사임하고, 6월 말 조기 대선을 치르는 일정을 당론으로 채택했다”고 했다. “안정적인 정권 이양을 위해 최소한의 대통령 선거 준비기간 확보해야 한다”는 것이 정 원내대표의 설명이다.

[사진=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의원총회에서 이정현 대표와 의원들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안훈 기자 [email protected]]

정 원내대표는 이어 “(4월 말은) 탄핵 심판 종료 시점과 비슷한 날”이라며 “가장 합리적인 일정이라는 데 우리 새누리당 소속 의원들 전원이 만장일치 박수로 당론을 채택했다”고 했다.

이에 따라 이날 더불어민주당이 발의한 박 대통령 탄핵안의 처리도 불투명해졌다. 이미 영남권을 중심으로 일부 비박(非박근혜)계 의원들의 탄핵 대오 이탈이 감지된 터다. 김무성 전 대표도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의 회동 직후 ‘박 대통령이 4월 30일 자진 사퇴를 못 박는다면 굳이 탄핵으로 갈 필요 없다’는 뜻을 분명히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