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기세포 치료제 협력” 메디포스트, 加 재생의료센터와 협약

[헤럴드경제=조문술기자]메디포스트(대표 양윤선)는 캐나다 연방정부 산하 ‘재생의료상용화센터(Centre for Commercialisation of Regenerative Medicine)’와 줄기세포 분야 협력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메디포스트는 이번 체결로 향후 줄기세포 치료제 분야의 캐나다 진출 때 임상시험 및 판매허가 취득과 보험급여 신청 등의 과정에서 지원과 혜택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특히 메디포스트는 캐나다 재생의학 분야에서 영향력 있는 단체인 CCRM의 ‘산업 컨소시엄’ 회원자격도 주어져 줄기세포 치료제의 제조와 판매 및 네트워크 활용 면에서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 것으로 기대했다.

[사진설명=이승진 메디포스트 미국법인장(앞줄 왼쪽)과 마이클 메이 캐나다 CCRM 대표(〃오른쪽)의 협약 체결을 캐슬린 윈 온타리오주지사(뒷줄 가운데)가 지켜보고 있다.]

메디포스트는 내년부터 현지 파트너인 제미나(Zemyna) 사와 함께 무릎연골 손상 치료제 ‘카티스템’의 캐나다 임상 및 허가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밖에 미숙아 폐질환 치료제 ‘뉴모스템’에 대해서도 미국 FDA 임상과 더불어 캐나다에서 특허를 확보하는 등 북미 진출을 모색하고 있다.

협약각서 교환은 1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캐나다 온타리오주 수상 공식 방한 행사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이승진 메디포스트 미국법인장과 마이클 메이(Michael H. May) CCRM 대표를 비롯해 캐슬린 윈(Kathleen Wynne) 온타리오주 수상, 에릭 월시(Eric Walsh) 주한 캐나다대사 등이 참석했다.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사업 추진 과정에서 협력 내용을 구체화하면 줄기세포 분야 북미시장 진출이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조문술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