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탄핵으로 1월 말” 김무성 “여야 합의로 4월 말”…입장 차만 확인

[헤럴드경제=유은수ㆍ장필수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비박계 좌장’인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를 1일 만나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에 관한 입장을 교환했다. 이 자리에서 추 대표는 박 대통령이 늦어도 내년 1월 말까지 사임해야 한다고 말했지만, 김 전 대표는 여야 합의로 내년 4월 말로 결정하자고 주장해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이날 회동은 전날 추 대표가 김 전 대표에게 제안해 성사됐다.

추 대표는 이날 여의도 한 호텔에서 김 전 대표와 회동을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김 전 대표에게) 탄핵을 강력히 촉구하고 요청했다”며 “탄핵과 동시에 대통령 권한정지가 되는데 사퇴는 늦어도 (내년) 1월 말까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추 대표는 ‘비박계가 탄핵을 받아들이겠느냐’는 질문에 “그 쪽 얘기는 그 쪽에다 물어보는 게 좋을 것 같다”고 거리감을 나타냈다.

반면 김 전 대표는 “대통령 퇴진이 내년 4월 말로 결정되면 굳이 탄핵으로 가지 않고 우리(국회)가 합의하면 좋지 않겠나 제안했다”며 “탄핵을 하더라도 헌법재판소 판결이 내년 4월 말 정도 될 것으로 예상되고 국가 원로 모임에서도 정권의 안정적 이양이 중요하기 때문에 4월 말에 대통령이 물러났으면 좋겠다는 권유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야당과 새누리당 비박계과 대통령 퇴임 로드맵에 대해 내년 1월 말과 4월 말, 탄핵과 여야 합의로 입장 차만 확인한 것이다. 두 사람은 이후 열리는 각 당 의원총회에서 이날 회동 결과를 보고하기로 했다.

김 전 대표는 여야 합의가 불가능할 경우 여당 의결로 대통령에 퇴진 시점을 권유할 가능성도 시사했다. 그는 “오늘 비상시국위원회에선 여야 합의로 4월 30일로 퇴임 시기를 못 박자는 게 총의”라며 “여야 합의가 안 되면 새누리당 의원총회에서 4월 30일 퇴임을 결의해서 대통령에게 답을 듣고, 그것이 안 될 경우 9일 탄핵에 참여할 수 없다고 결론을 냈다”고 전했다.

추 대표는 김 전 대표와 다시 만날 계획에 대해 “나중 일은 알 수 없는 것”이라고 여지를 남겼다. 그러면서 “우리 당의 논의를 모아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에게 연락을 취하겠다”며 야권 공조 의지를 나타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