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질 수술 환자 통증 완화와 치유에도 ‘보톡스’ 활용

치질은 ‘국민병’이라고 불릴 정도로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질환 중 하나다. 그럼에도 치질 치료나 수술을 받는 환자는 상대적으로 적은데, 이는 주변에 말하기를 꺼려해 치료를 차일피일 미루거나, 통증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수술을 망설이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웰니스병원 강동완 원장은 “치질은 조기에 적절한 치료를 받는다면 수술 없이 간단한 치료만으로도 완치할 수 있는 질환이다. 치질의 90% 정도는 적절한 관리나 배변 조절, 약물치료 등 비수술적인 방법으로 충분히 치료할 수 있다”고 말했다.

강 원장은 ‘PPH 수술(Procedures for Prolapsed Hemorrhoids, 치핵자동문합봉합술)’과 보톡스(Botulinum Toxin Therapy/보툴리눔 독소 시술법)를 활용해 고통 없는 수술 치료도 가능하다고 조언하고 있다.

PPH 수술은 통증을 느끼지 않는 직장 점막을 원형으로 절제하면서 동시에 봉합하므로 통증을 느낄 수 없다. 기존 수술은 통증에 아주 예민한 항문 피부와 항문 점막, 그리고 항문 쿠션을 절제해 치핵을 제거하는 탓에 수술 후 통증은 피할 수 없고, 첫 대변을 보는 것은 공포 그 자체였다.

하지만 PPH 수술은 항문 피부 또는 점막은 그대로 두고 상부 치핵 동맥이 지나가는 직장 점막을 제거하기 때문에 늘어진 항문 쿠션만 제거되면서 동시에 자동으로 봉합된다. 또한, 수술 시간이 짧은 편이며 수술 후 조직이 부어 통증을 일으킬 위험이나 수술 후 상처에서 나오는 점액도 적어 일상생활로의 복귀도 빠른 편이다.

그러나 모든 치핵을 PPH로 제거할 수는 없다. 때문에 치핵 덩어리를 제거하고 항문 점막과 항문 피부도 함께 절제해야 할 경우에는 피할 수 없이 통증이 생기게 되는데, 이에 대한 해결책으로 ‘보톡스’가 거론되고 있다. 보통 이마와 눈가에 맞는 보톡스를 수술 후 항문 내 괄약근에 주입하는 것. 웰니스병원 강동완 병원장은 국내 첫 시도로 해당 시술의 효과를 확인했다.

강 원장은 “보톡스는 피부 아래 쪽 근육을 부분적으로 이완시키므로 피부 주름을 펴주는 효과가 있다. 이를 항문에 적용하면 치핵 수술 후 항문 내 괄약근이 수축을 덜 하게 돼 통증이 확실히 줄어들 수 있다”며, “보톡스 효과는 3~4개월 지속된다. 혈액순환이 좋아지니 수술 부위도 이른 시일 안에 재생돼 일상생활 복귀가 빨라지는 것은 물론이다”라고 전했다.

김예지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