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임명] 박영수 특검 “최재경ㆍ우병우와 근무 경험…수사에는 전혀 영향없다”

[헤럴드경제=양대근ㆍ고도예 기자] 사상 초유의 현직 대통령 수사를 맡게 된 박영수(64·사법연수원 10기) 특별검사는 30일 검사 시절 최재경 청와대 민정수석과 우병우 전 민정수석과의 인연과 관련 “같이 근무한 경험이 있지만 수사에는 전혀 지장이 없다”고 강조했다.

박 특검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동 자신의 로펌 사무실에서 취재진들과 만나 “앞으로 수사로 말하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서울지검 강력부장, 대검 강력과장, 서울지검 2차장, 대검 중수부장, 서울고검장 등을 역임한 박 특검은 검찰 내 대표적인 강력통ㆍ특수통으로 수사실력을 인정받은 인물이다.

박 특검은 박근혜 대통령의 임명 직후 소감을 말하는 자리에서 “좌고우면하지 않고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어 “일체의 사실관계에 대한 명백한 규명에 초점을 두되, 수사영역을 한정하거나 대상자의 지위고하를 고려하지 않을 것이며, 일체의 정파적 이해관계 역시고려하지 않을 것”이라고 특검 수사에 임하는 원칙을 밝혔다.

아울러 “수사팀 구성과 일정 확정 등의 후속 작업 과정은 피의사실을 외에는 국민에게 투명하게 설명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