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항공우주, 2000억원 규모 T-50계열 군수지원 수주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1일 방위사업청과 T-50 고등훈련기 계열 항공기의 군수지원(PBL)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은 지난 2013년 계약한 경공격기(FA-50) PBL과 T-50 PBL 사업의 통합계약이다. 이에 따라 KAI는 2021년 11월까지 5년간 T-50계열 항공기 부품에 대한 후속지원을 수행하게 된다. 계약금액은 총 2247억원 규모다.

T-50은 KAI 측이 자체적으로 개발한 국산 초음속 고등훈련기로, 일부 개량할 경우 전투기로 활용되기도 한다.

[사진=T-50 비행장면]

PBL은 전문업체가 계약품목에 대한 군수지원 업무를 전담하고 계약이행 후 성과달성 여부에 따라 성과금을 증액 또는 감액해 수령하는 계약 방식이다.

업체가 PBL 업무를 제대로 수행하려면 수리부속의 소요산정과 획득, 수송, 납품관리 등 업무 일체를 전담해야 해 해당 분야에 축적된 경험이 필수 요소로 꼽힌다.

KAI의 PBL 사업은 지난 2010년 국내 최초로 기본훈련기(KT-1)와 전술통제기(KA-1) 기종을 대상으로 시작됐다.

이후 성과를 기반으로 국내 무기체계 후속지원 시스템으로 정착되고 있다.

1차 PBL 사업은 T-50, FA-50 통합 총 3387개 품목이었으나 이번 사업에서는 1차 실적을 바탕으로 총 3862개 품목으로 확대됐다.

KAI는 이번 T-50 계열 2차 PBL 뿐 아니라 KT-1, KA-1, 송골매 무인기 등의 PBL 사업을 진행 중이다. 또 앞으로 수리온 헬기 계열로 PBL을 확대해 국산 항공기의 후속지원 사업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는 2025년까지 운용될 국산 항공기는 약 800여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앞으로 KAI가 수행할 PBL 사업의 총 규모는 1조7000억원 규모로 추산된다.

KAI는 자사 항공기의 후속지원 기술을 민항기 분야로 확대해 MRO(항공정비) 사업을 핵심적으로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KAI는 지난 2015년 국토부가 발표한 ‘항공MRO 산업 지원계획’에 따라 민항기 MRO 사업을 추진 중이다.

여기에 더해 올해 말 예정된 미공군 고등훈련기 사업에 입찰해 수주할 경우 KAI의 업무 영역은 크게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