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국정농단, 여행업계 직격탄

최순실 일가가 연류된 사상 초유의 국정 농단이 여행 업계까지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초·중·고교생을 포함한 헌정 사상 최다 인파가 전국적으로 ‘범죄 혐의 피의자 대통령의 퇴진’을 외치고 있는 가운데, 한국민의 여행지출 의향이 눈에 띄게 줄고 있다.

겨울은 방학 성수기이지만, 지금은 여행 다닐 때가 아니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는 분석이 가능한 대목이다. 사상 초유의 정치적 충격파가 ‘여행보다는 현안 집중’ 또는 ‘여행 의욕 감퇴’로 나타난 것이다.

세종대 관광산업연구소와 컨슈머인사이트는 올 10월 비례추출로 선정한 성인남녀 1500명에 대한 여행지출 의향 및 관심도 조사와 11월 전반기 2주간 600명 대상 조사를 비교 분석한 결과, “여행하는데 돈을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더 지출했다”는 응답이 10월엔 41%였지만, 11월 2주간엔 38%로, 3%포인트 하락했다.

이같은 낙폭은 이 연구소가 올 2월부터 매달 1200여명씩을 상대로 동일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나타난 월간 추이 중 가장 큰 것이다.국내여행은 43%에서 40%로, 해외여행은 39%에서 36%로 떨어졌다.’평소 가보고 싶던’ 특정 지역에 여행하고픈 생각이 예전에 비해 어떤지를 묻는 설문에, 국내외 조사 대상 모든 지역의 관심도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낙폭이 큰 국내 지역은 인기를 모으고 있는 강원(-6%포인트), 부산(-4%포인트)이 가장 컸다. 제주, 부산, 전북 여행 관심도는 연중 최저치를 기록했다.

해외의 경우 홍콩·마카오(-7%포인트), 대양주(-5%포인트), 미주(-4%포인트)의 관심도 감소폭이 컸다.연구소측은 “한국내 정치-사회적 분위기에 더해 미국 대선 이후 높아진 환율이 여행 의향과 관심도를 줄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한국 의존도가 큰 LA지역 한인 관광업계에는 직격탄이 되고 있다.실제 LA지역 한인 관광업계에 따르면 국정 농단 사태가 본격화된 11월 초순부터 한국의 주요 여행 업체로 부터의 문의가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알려진다.국적항공사 역시 11월 들어 객석 점유율이 소폭 감소했다고 밝혔다.여기에 지난달 차기 미국 대통령으로 도널드 트럼프가 당선된 후 원화 가치가 급격하게 내려간 것 역시 미국행 여행 심리를 위축한 결과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됐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