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12월 통안증권 8.8조 발행…전월比 1.5조 축소

[헤럴드경제=황유진 기자] 한국은행이 채권시장 안정을 위해 다음 달 통화안정증권 발행물량을 11월보다 축소 발행하기로 했다.

30일 한국은행은 12월 중 통안증권을 총 8조8000억원 어치를 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는 11월 발행물량 10조3천억원보다 1조5000억원 가량 축소된 규모다.

한은은 “금융시장의 불안 심리를 차단하고 채권시장에서 급등하는 금리를 안정시키기 위해 통안증권 발행을 축소한다”고 설명했다.


통화안정증권은 한국은행이 시중 통화량을 조절하기 위해 금융기관이나 일반인을 대상으로 발행하는 단기증권이다.

통화량을 줄이려 할 때는 공개시장에서 통안증권을 발행해 매각하고, 반대로 통화공급이 필요한 경우엔 통안증권을 환매하거나 만기 전 상환하는 방식으로 통화량을 조절한다.

앞서 한은은 지난 28일 실시한 통안증권 입찰규모를 애초 예정했던 1조원에서 3000억원 규모로 줄인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