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기환 前수석, 부산 호텔방서 2차례 자해

[헤럴드경제]해운대 엘시티(LCT) 비리사건으로 사전 구속영장이 청구된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30일 부산 부산진구의 모 호텔 17층 객실에서 2차례나 자해를 시도해 근처 병원으로 옮겨졌다.

현 전 수석은 이날 오후 6시를 전후해 호텔방 욕실에서 커터칼로 자신의 왼쪽 손목을 그어 길이 7㎝, 깊이 1㎝가량의 상처가 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현 전 수석은 손목 인대가 손상돼 수술을 받아야 하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30분께 현 전 수석의 수행원이 객실 내 욕실에서 피를 흘리고 있는 현 전 수석을 발견했다.

현 전 수석이 욕실에서 오랫동안 나오지 않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 수행원이 문을 열고 들어갔을 때다.

당시 욕실 바닥과 욕조에는 피가 흥건했다.

수행원은 곧바로 호텔 프런트에 전화했고, 지하 1층에 있던 간호사가 급히 17층으로 올라가 침대에 누워 있는 현 전 수석을 발견해 지혈한 뒤 붕대를 감는 등 응급처치를 했다.

이때 현 전 수석은 의식이 있었으며 상태를 묻은 간호사의 질문에 정상적으로 대답했다.

현 전 수석은 이어 호텔 측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원의 도움을 받으며 병원으로 이송됐고, 현재 수술을 받기 위해 대기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 전 수석은 병원으로 가는 구급차 안에서 구급대원에게 “오늘(30일) 새벽 1시께도 자해했었다”고 털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왼쪽 손목에 비교적 가벼운 상처가 1군데 더 있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 구급대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는 것이다.

현 전 수석은 또 이날 오후 6시를 전후해 지인에게 전화해 흐느끼면서 “미안하다”는 말만 하고 곧바로 끊었고, 당시 수화기 너머로 신음소리도 들렸던 것으로 전해졌다.

현 전 수석은 29일 오후 11시 30분께 다른 사람 이름으로 이 호텔에 체크인했고, 애초 1박하기로 돼 있었지만 하루 더 투숙했다고 호텔 측은 설명했다.

현 전 수석은 29일 오전 10시 엘시티 비리사건을 수사 중인 부산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12시간 넘는 강도 높은 조사를 받은 뒤 오후 10시께 검찰청 문을 나섰다.

이 일로 상당히 낙담한 현 전 수석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

현 전 수석이 묵은 호텔 방 테이블에는 양주병과 맥주병이 다수 있었다고 목격자들은 전했다.

현 전 수석의 자해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한 검찰의 수사일정에도 상당한 변화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