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기환 前수석 자해…“구속영장 청구 소식에 좌절”

[헤럴드경제]해운대 엘시티(LCT) 비리 의혹을 받는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자해를 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현 전 수석은 30일 오후 6시 30분께 부산 부산진구 모 호텔에서 자해해 근처 병원으로 옮겨졌다.

현 전 수석은 이 호텔 17층 객실내 욕실에서 흉기로 자신의 왼쪽 손목을 2차례 그어 길이 7㎝, 깊이 1㎝ 가량의 상처가 난 것으로 알려졌다.

현 전 수석이 욕실에서 오랫동안 나오지 않는 것을 이상하게 생각한 수행비서가 욕실 문을 열고 들어갔다가 발견해 호텔 프런트에 신고했다.


이에 따라 호텔 소속 간호사가 급히 객실로 올라가 지혈 등 응급조처를 했고, 현 전 수석은 이어 곧바로 출동한 119구급대원의 도움을 받으며 병원으로 이송됐다.

현 전 수석은 현재 병원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 전 수석은 이날 오후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사전 구속영장이 청구됐다는 소식을 듣고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호텔 방에서는 양주와 맥주 등 술병이 다수 있었다고 목격자들은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