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기환, 자해해 병원 이송…“생명 지장 없어”

[헤럴드경제]해운대 엘시티(LCT) 비리사건으로 사전 구속영장이 청구된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30일 오후 6시 30분께 부산 부산진구 모 호텔에서 자해해 근처 병원으로 옮겨졌다. 현 전 수석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