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history of abuse (학대의 역사)

Dear Annie: As a child, I endured horrible physical and verbal abuse by my parents.

애니에게: 전 어렸을 때 부모님의 끔찍한 신체, 언어 폭력을 견뎠어요.

As an adult, I found myself in an abusive relationship with a man. He lied to me about having a vasectomy and intentionally got me pregnant to keep me in his life “forever.” I was pregnant and destitute with nowhere to turn, so I made the biggest mistake of my life. I contacted my parents.

성인이 되고 나서 전 사귀던 남자에게 학대를 당했어요. 그는 제게 정관수술을 했다고 거짓말을 하곤 저를 ‘영원히’ 잡아두기 위해 고의로 임신시켰어요. 전 임신을 하고 의지할 데도 없이 궁핍해 일생 최대의 실수를 했어요. 부모님께 연락을 한 거죠.

They fed me and made sure I had everything I needed for my son. Over the years, I allowed my son to have a very limited relationship with them, and I monitored it closely. I thought I was protecting my son by not telling him all of the horrible things my parents and his father did to me.

그들은 저를 먹여주곤 제가 아들에게 필요한 걸 전부 갖고 있다고 안심시켰어요. 전 수년 간 아들이 할아버지 할머니와 매우 제한적으로 만나게 했고 면밀히 감시했어요. 전 아들에게 부모님과 그의 아버지가 제게 한 끔찍한 일에 대해 말하지 않음으로써 그를 보호하고 있다고 생각했어요.

Now my son is 18 and has a very negative opinion of me. He moved in with my parents. It turns out that both my parents and his father have done nothing but bad-mouth me in every way to my son for years. They must make stuff up about me, because I have never given them any reason to say bad about me. I am a good, kind person. I have spent my life helping others. I have also been in counseling since I became pregnant, making sure I don’t continue the cycle of abuse.

이제 아들은 18세인데 저에 대해 매우 부정적인 생각을 갖고 있어요. 알고 보니 부모님과 애 아빠가 수년 간 아들에게 절 헐뜯는 얘기만 해왔나봐요. 전 나쁜 말을 들을 일을 한 적이 없으니 저에 대한 얘길 꾸며내는 게 분명해요. 전 상냥하고 좋은 사람이에요. 평생 남들을 도왔어요. 임신한 후로 다시 학대받지 않도록 상담도 받고 있어요.

My parents and my son’s father have destroyed the relationship between my son and me. Because they spoil him rotten, he believes everything they say. He treats me not based on how I’ve treated him but based only on how my parents and his father talk about me. I am devastated to have lost my son to them. I have tried telling him the truth about them, but now it is too late. I have tried counseling with my son, as well. The therapist did not realize the scope of the abuse, so counseling failed. Now my son won’t go to counseling anymore. I feel that I am still being abused, and I am completely hopeless. Is there any way at all to get my son back? — Hopeless in NY

부모님과 애 아빠는 아들과 저의 관계를 파괴하고 있어요. 그들은 아들을 오냐오냐 키워서 아들은 그들만이면 뭐든 믿어요. 아들을 그들에게 잃어 망연자실했어요. 아들에게 그들에 대한 진실을 말해 주려 해도 너무 늦었어요. 아들과도 상담을 받아 보려 했지만 상담사가 학대의 범위를 깨닫지 못해 상담이 실패했어요. 이제 아들은 상담을 받으려 하지 않아요. 전 아직도 학대받는 기분이고 완전히 절망했어요. 아들을 다시 찾을 방법이 없을까요? — 뉴욕에서 절망한 사람

Dear Hopeless: I’m sorry for your separation from your son. Because he is 18, there is no legal course you can take here. Time is the only thing that can give your son back to you. Focus on your own wellbeing, physically and mentally.

절망한 분께: 아들과 사이가 벌어지다니 안타깝네요. 그는 18세니 님이 취할 수 있는 법적 대책은 없어요. 시간만이 아드님을 님께 다시 돌려줄 거예요. 님 자신의 신체적, 정신적 안녕에 집중하세요.

Be the healthiest you that you can be. As he matures more, he should be able to see for himself that Grandma and Grandpa aren’t telling the whole story.

최선을 다해 건강한 사람이 되도록 하세요. 아드님도 좀 더 성숙해지면 할아버지 할머니의 얘기를 전부 듣지 않고도 스스로 상황파악을 하게 될 겁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