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2247억원 규모 T-50 계열 항공기 군수지원 사업 수주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30일 방위사업청과 ‘T-50계열 항공기에 대한 성과기반 군수지원(이하 ‘PBL‘, Performance Based Logistics)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지난 2013년 계약한 FA-50 PBL과 T-50 PBL사업의 통합계약으로 오는 2021년 11월 까지 5년간 T-50계열 항공기 부품에 대한 후속지원 계약이다. 계약금액은 총 2247억원 규모다.

PBL은 전문업체가 계약품목에 대한 군수지원 업무를 전담하고 계약이행 후 성과달성 여부에 따라 성과금을 증액 또는 감액해 지급받는 계약 방식이다.


업체가 수리부속의 소요산정과 획득, 수송, 납품관리 등 제반 업무 일체를 전담해야하는 PBL은 제작사의 축적된 경험이 필수적이다.

또 항공기 가동률 향상과 후속지원 과정에서 생기는 각종 문제점을 신속히 해소해 관련 예산을 절감할 수 있어 확대되고 있다.

KAI측은 “PBL사업은 지난 2010년 국내 최초로 KT 및 KA-1 기종을 대상으로 시작됐으며 높은 효율성과 성과를 기반으로 국내 무기체계 후속지원 시스템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1차 PBL사업은 T-50, FA-50 통합 총 3387품목이었으나 이번 사업에서는 1차 실적을 바탕으로 총 3862품목으로 확대됐다.

KAI는 이번 T-50계열 2차 PBL 뿐만아니라 KT/A-1, 송골매 무인기 등의 PBL사업을 진행 중에 있으며 향후 수리온 계열로 확대해 국산항공기의 후속지원 사업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향후 2025년까지 운용될 국산 항공기가 약 800여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KAI가 수행할 PBL사업의 총 규모는 1조7000억원 규모로 추산되고 있다.

KAI는 자사 항공기의 후속지원 기술과 노하우를 민항기 분야로 확대해 MRO(항공정비) 사업을 핵심 사업군으로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그동안 KAI는 국산항공기 PBL 사업은 물론 P-3CK 성능개량, E-737 개조, H-53 대형헬기 정비, F-16 수명연장, A-10 주익교체 등 군용기 중심의 MRO 사업을 수행해왔다.

현재 KAI는 2015년 국토부가 발표한 ‘항공MRO 산업 지원계획’ 따라 민항기 MRO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