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상사, 송치호 사장 승진…올 정기인사 확정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LG상사는 2017년 정기 임원인사를 확정하고, 사장 승진 1명, 전무 승진 1명, 상무 신규선임 2명에 대한 인사를 1일 발표했다.

LG상사는 이날 이사회를 열고 이번 인사에서는 자원 및 인프라 중심의 안정적인 사업구조를 구축하고,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주도한 송치호 대표가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승진했다.


정통 ‘LG상사맨’으로 알려진 송 사장은 고려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1984년 LG상사에 신입사원으로 입사했다. 이후 산업재2부문장(전무)와 인도네시아 지역총괄(전무), 자원∙원자재 부문장(부사장), 대표이사 부사장을 맡아오며 경영관리와 사업현장에서 경영 능력을 발휘해 왔다.

이와 함께 LG상사는 전사 중장기 전략 수립 및 실행을 주도한 CFO부문장 박용환 상무를 전무로 승진시키는 한편, 백풍렬 식량자원사업부장과 강성철 정도경영담당을 상무로 신규 선임했다.

회사 관계자는 “역량있는 젊은 인재를 적극적으로 등용해 사업 추진 및 조직의 활력을 제고했다”며 “이번 인사를 통해 안정적이고 지속가능한 사업 구조 구축과 사업 경쟁력 강화에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