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의 위기 돌파 선택은 ‘경영권 집중’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구본준 부회장이 LG그룹의 미래 전략을 사실상 이끌게 됐다. 구본무 회장이 주관했던 전략보고회 등 계열사들의 주요 의사결정 회의를 구본준 부회장이 앞으로 직접 책임진다.

또 LG그룹의 맏형인 LG전자는 조성진 부회장 중심으로 한층 기민하게 움직이다.

㈜LG와 LG전자 등 LG그룹 계열사들은 1일 이사회를 열고 내년 임원인사를 발표했다. LG는 이번 임원인사를 통해 불확실한 경영환경 속 위기 돌파하고 지속 성장을 위해 구본무 LG 회장의 그룹 경영 총괄 체제를 유지하면서도 구본준 ㈜LG 부회장의 역할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구본무 회장은 지주회사 ㈜LG의 대표이사 및 이사회 의장으로서 중요 사업 포트폴리오 관리 및 최고경영진 인사 등 LG 회장으로서 큰 틀에서의 의사결정 및 주요 경영사안을 챙기고, 구본준 ㈜LG 부회장은 기존 ‘신성장사업추진단장’의 책임에 주력사업의 경쟁력 및 수익성을 제고하고, 신사업 발굴 및 확대를 지원하는 등 사업 전반을 살피는 역할과 함께 전략보고회 등 경영회의체를 주관하며 이끌어 간다는 방침이다. 사실상 그룹 전반적인 사업 실무를 총괄하는 것이다.

이 같은 구 부회장의 역할 확대는 글로벌 저성장 기조 장기화, 대외 거시경제 불확실성 증가 등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 자회사들이 사업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변화와 혁신 추진을 지원하고 가속화하기 위한 차원이다. 그룹측은 “자동차부품과 에너지솔루션 등 신성장사업 분야에서 적극적인 사업전개와 효율적인 성과창출을 위해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상사 등 주력 계열사 CEO를 역임했던 구 부회장의 경험과 추진력의 지원이 필요하다는 구본무 회장의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구본무 회장과 하현회 사장의 지주회사 ㈜LG 각자 대표이사 체제에 변화는 없으며, 구본준 부회장은 LG전자 이사회 의장과 LG화학 등기이사를 계속 맡게 된다. 또 승진 및 계열사 이동이 예상됐던 구본무 회장의 장남 구광모 상무도 현 위치에서 계속 경영 수업을 받는다.

LG전자는 이번에 부회장으로 승진한 조성진 사장이 회사의 중심을 잡는다. 또 최근 경영 부진과 관련, 사업부 위상 변화가 예상됐던 MC사업본부도 그대로 유지됐다. 회사측은 “급변하는 글로벌 시장 환경에 대응하고 위기상황을 돌파하기 위해 신속한 의사결정 및 강한 추진력 발휘가 가능한 1인 CEO(최고경영책임자) 체제로 전환했다”며 “H&A사업본부장을 맡고 있던 조성진 사장이 부회장으로 승진해 CEO를 맡는다”고 설명했다.

한편 전체적으로 역대 최대 규모의 승진이 있는 것도 이번 LG전자 인사의 특징이다. LG전자는 지난 2005년 60명을 이후 최다인 58명을 이번 인사에서 임원 승진시켰다. 조성진 부회장을 포함해 사장 승진 1명, 부사장 승진 5명, 전무 승진 13명, 상무 승진 38명 등 총 58명의 승진 인사를 실시했다.

LG전자는 “이번 임원 인사는 철저한 성과주의를 기반으로 단기적인 성과뿐 아니라 본원적인 사업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인재를 선발했다”며 “또 조직에 새로운 변화를 불어넣기 위해 혁신과 변화를 주도할 수 있는 실력 있는 인재를 발탁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조성진 신임 LG전자 부회장은 지난 1976년 LG전자에 입사해 2015년 H&A사업본부장에 부임한 후 세탁기 1등 DNA를 타 가전 사업에 성공적으로 이식해 올해 역대 최대 성과를 창출한 공로가 높이 평가됐다. 조 신임 부회장은 초프리미엄 브랜드 ‘LG 시그니처’와 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를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시키며 브랜드 위상을 한층 격상시켰다. 또 사물인터넷(IoT), 로봇 등 미래 사업 모델 기반도 확고히 구축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