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5개 사업장 ‘에너지경영시스템 우수사업장’으로 선정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LG화학 여수 SM공장 등 5개 사업장이 한국에너지공단이 수여하는 ‘에너지경영시스템 우수사업장 인정서’를 받았다고 1일 밝혔다.

에너지공단은 산업체의 실질적인 에너지절감을 유도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에너지경영시스템 우수사업장 인정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공단은 에너지경영시스템을 도입한 에너지다소비업체의 에너지절감 성과를 측정해 우수사업장으로 인정된 업체에 인정서를 발급한다.

LG화학 5개 사업장이 1일 한국에너지공단이 선정하는 ‘에너지경영시스템 우수사업장 인정서’를 수상했다. 한국에너지공단 김인택 수요관리이사(왼쪽), LG화학 박준성 상무(오른쪽)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LG화학]

공단은 지난 2015년 LG화학과 에너지경영시스템 도입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LG화학 국내 17개 전 사업장을 대상으로 현장 에너지관리자들에게 성과평가 관련 교육 및 현장 컨설팅을 지원해오고 있다.

그 결과 지난해에 오창공장 및 나주공장 사업장이 인정서를 수여했고, 올해는 여수 SM공장, 울산공장, 김천공장, 대산공장, 청주공장 총 5개 사업장으로 확대됐다.

특히 LG화학 오창공장은 지난 5월 클린에너지장관회의(CEM)가 주최하는 ‘제1회 CEM Energy Management Leadership Award’에서 최우수기업으로 선정된 바 있으며, 대산공장의 경우 폐열 회수 시스템, 가스터빈발전기 등을 도입해 에너지효율을 향상시켰다.

박준성 대외협력담당 상무는 “한국에너지공단의 전문적인 기술 지도와 적극적인 지원에 힘입어 당사의 에너지 절감 노력이 더욱 빛을 발하게 되었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공단과 긴밀히 협력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