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C 감산 극적합의…WTI 9% 급등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8년만에 감산에 합의했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길라우메 롱 에콰도르 외무장관은 “역사적인 날”이라고 말했다. 미국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9% 넘게 폭등하며 OPEC의 감산 소식에 화답했다. 시장에선 이번 감산합의로 유가가 60달러 대의 중(中)유가 시대를 맞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관련기사 2면

OPEC은 30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9시간 줄다리기 협상 끝에 하루 최대 생산량을 현재 3360만 배럴에서 3250만 배럴로 낮추기로 합의했다. OPEC의 합의에 따라 비OPEC 산유국들도 생산량을 일 평균 60만 배럴 감산키로 했으며, 러시아도 하루 평균 30만 배럴을 감산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날 국제유가는 산유국의 감산 합의 소식에 힘입어 급등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WTI 내년 1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4.21달러(9.3%) 뛴 배럴당 49.4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상승폭은 9개월만에 가장 큰 것이며, 이날 마감가격은 10월 27일 이후 약 5주만에 가장 높다. 

이수민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