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롯데그룹 전방위 조사…사드 부지제공 보복?

[헤럴드경제] 중국 정부가 롯데그룹에 대해 전방위 조사에 나섰다.

이번 조사 배경에는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부지제공에 대한 보복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1일 상하이(上海)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지난달 29일부터 중국에 진출한 롯데 계열사의 전 사업장에 대해 세무조사 및 소방 및 위생점검, 안전점검 등 전방위 조치에 나서고 있다.

이 소식통은 “베이징(北京), 상하이, 청두(成都) 등지의 중국내 150여개 롯데 점포에 소방안전 및 위생 점검단이 나와 조사를 벌이고 있고 세무조사도 동시에 실시되고 있다”고 말했다.

롯데케미칼, 롯데제과 등 중국 공장에도 중국측 점검단이 나와 고강도 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롯데 사업장에 대한 중국 당국의 조사는 세무조사를 기본으로 유통매장은소방안전 점검과 위생점검을 시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선양(瀋陽), 청두의 롯데캐슬 모델하우스에 대해서는 폐쇄까지 요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상하이의 롯데 중국본부 역시 상하이시 단위의 세무조사가 실시되고 있다. 종전에는 구 단위 세무서가 조사를 맡았다.

롯데그룹이 중국에 진출한 이후 중국 당국의 동시다발적인 전방위 조사를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중국 당국의 이 같은 롯데 조사는 경북 성주 롯데골프장이 사드 배치지역으로 최종 확정된 데 이어 이뤄지고 있다”며 “사드 부지를 제공한 롯데 측에 대한 보복성이라는 추측이 나온다”고 전했다.

롯데 측은 현재 경위를 파악 중이나 이번 조사가 지방의 사업장까지 모두 대상으로 하고 있어 어려움을 겪고 있다.

롯데 외에 다른 대기업을 비롯한 업계에서도 이번 조사의 불똥이 튀지 않을까 우려하는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

주중한국대사관도 “중국 당국이 롯데에 대해 소방, 위생, 세무 등 다방면에 걸쳐 동시다발적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밝혔다.

대사관은 “우리 기업이 부당한 차별적 대우를 받지 않도록 다각적 대응책을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중국 당국은 앞서 주한미군의 사드 배치 일정이 진척되자 한국 연예인의 방송 출연과 공연을 차단하는 등의 강화된 한류 규제 조치를 내놓은 데 이어 반덤핑 규제와 비관세 장벽 등을 통한 한국기업에 대한 압박수위를 높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