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새누리당 정권연장 기획이 제3지대…국당은 정말 수용하는가”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친박ㆍ친문을 제외한 ‘제3지대론’을 두고 새누리당의 정권연장을 위한 기획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또, 이재명 성남시장에는 “‘사이다’ 이지만 사이다는 금방 또 목이 마른다”고 뼈 있는 말을 남겼고,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친미적이고 유능한 외교 관료”라고 평가했다.

문 전 대표는 2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 “과거 3당 합당이 우리 정치 역사를 크게 후퇴시켰고, (최근 제3지대론은) 이번엔 호남을 끌어들여 정권연장을 하려는 새누리당의 욕망이 만든 기획”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의당은 새누리당 정권연장의 욕망을 정말 받아들일 것인지, 그게 호남의 민심인지 진심으로 묻고 싶다”고 덧붙였다. 


문 전 대표는 친박ㆍ친문을 제외한다는 제3지대론과 관련, “친박이 이미 사실상 (대선) 후보를 낼 자격 능력을 상실했고, 이는 결국 문재인만 아니면 된다는 것 아니냐”며 “한 마디로 문재인을 두려워하는 것”이라고 단언했다.
이어 “비박도 후보를 낼 자격이 없는 건 마찬가지다. 결국 다른 세력을 끌어들여 권력을 나눠 먹자는 것인데 제3지대든 무슨 수를 쓰더라도 제가 새누리당 재집권을 막아내겠다”고 의지를 피력했다.

문 전 대표는 본인을 “새누리당의 온갖 장난으로 역사가 역행하지 않도록 하는 저지선”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엄연히 1번 주자이기 때문에 화려하지 않더라도 이 흐름을 (새누리당이) 뒤집지 못하도록 마지막 버팀목 역할을 하고 있다”며 “새누리당이 재집권하려면 반드시 날 밟고 넘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최근 지지율이 급상승하는 이 시장을 ‘사이다’, 문 전 대표를 ‘고구마’로 표현하는 데에 “이 시장은 ‘사이다’가 맞다. 반면, 전 말도 느리고 많은 요소를 고려하게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사이다는 금방 또 목이 마른다. 탄산음료는 밥이 아니다. 고구마는 배가 든든하다. 전 든든한 사람”이라고 답했다.

반 총장을 두고는 “오래 같이 일했는데 외교 관료에서 주류 중 주류이고 아주 친미적이고 유능한 외교 관료”라고 평가했다. 귀국 후 행보와 관련, “예상할 수 없겠지만 어디에 합류하는 게 유리한지 알 수가 없는 상황이어서 고심을 많이 할 것 같다”고 했다.

안철수 전 대표를 평가해달라는 질문에는 “다른 당의 대선주자를 평가하는 건 예의가 아니다”고 말을 아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