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비대위장, 김형오ㆍ정의화ㆍ박관용ㆍ조순형으로 압축…유승민ㆍ손학규 배제

-원내서 유력하게 거론되던 유승민 의원, 원외서는 손학규 전 민주당 상임고문 배제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새누리당의 새 사령탑이 될 비상대책위원장 후보로 김형오ㆍ정의화ㆍ박관용 전 국회의장, 조순형 전 의원이 최종 낙점됐다. 친박(親박근혜)과 비박(非박근혜), 양 계파 중진이 모인 ‘6인 협의체’가 당 재선 의원 모임 및 초선의원 모임의 의견을 종합해 내린 결론이다. 그동안 유력한 비대위원장 후보로 거론되던 유승민 의원과 손학규 더불어민주당 전 고문은 마지막 명단에서 제외됐다.


6인 협의체에 참여하고 있는 원유철 새누리당 전 원내대표는 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김형오ㆍ정의화ㆍ박관용 전 국회의장, 조순형 전 의원 등 네 분 중 한 분을 비대위원장으로 모시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당내 초재선 의원 모임 간사인 박덕흠 의원과 재선 의원 모임 간사인 유의동 의원, 초선 의원 모임 간사인 정운천ㆍ박완수 의원이 함께 참석했다. 회의에서는 “원내보다는 원외 인사가 비대위원장을 맡는 것이 낫다”는 의견이 힘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당초 비대위원장 후보로 강력하게 거론되던 비박계 유승민 의원의 이름은 ‘비대위원장 후보 4인’ 명단에서 빠지게 됐다. 재선 의원을 중심으로 힘을 얻던 손학규 민주당 전 고문도 최종 고려 단계에서는 배제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