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3당 2일 탄핵 발의…9일 표결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야3당이 2일 탄핵소추안을 발의, 9일 본회의에서 표결하기로 합의했다.

야3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회동을 열고 이 같은 내용에 합의했다. 전날 2일 본회의 처리가 무산된 뒤 국민의당은 이날 탄핵안을 발의하고 본회의에 보고, 오는 5일 본회의를 소집해 처리하는 방안을 제안했으나, 본회의 개최 등에 새누리당의 합의가 필요하다는 현실적 문제 등을 감안, 9일 본회의 표결로 최종 입장을 정리했다. 


야3당은 회동을 통해 “이날 대통령 탄핵으로 직무정지가 예정된 날이었으나 국민의 뜻을 제대로 받들지 못해 송구할 따름”이라며 “향후 야당은 오직 국민만 보고 단단하게 함께 하겠다. 국민에게 죄송하다”는 내용에 합의했다.

야권은 이날 발의를 거쳐 오는 8일 본회의에 탄핵소추안을 보고, 이후 9일에 처리하기로 했다. 야3당은 “새누리당 비박세력 역시 더이상 좌고우면하지 말고 대통령 탄핵에 함께 할 것을 요구한다”고 했다.

또 야3당은 이날 예정된 내년도 예산안 처리와 관련, “누리과정 등 여야가 합의안 내용이 관철되도록 원칙대로 최선을 다하겠다. 정부의 전향적인 태도 변화를 촉구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