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내년 4월 퇴진 시나리오에 “여야 합의해 결정하면 따를 것”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청와대는 새누리당이 박근혜 대통령의 내년 4월말 사퇴 및 6월말 조기대선을 당론으로 채택한 것과 관련해 여야가 합의하며 따르겠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2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새누리당 당론 채택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국회 결정에 따르겠다는 입장에 변화가 없다”면서 “여야가 조속히 논의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답변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박 대통령이 지난달 29일 3차 대국민담화에서 “제 대통령직 임기 단축을 포함한 진퇴 문제를 국회의 결정에 맡기겠다”면서 “여야 정치권이 논의해 국정의 혼란과 공백을 최소화하고 안정되게 정권을 이양할 수 있는 방안을 만들어 주시면 그 일정과 법 절차에 따라 대통령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힌 데서 달라진 게 없다는 것이다.

정 대변인은 새누리당의 4월말 사퇴가 박 대통령이 언급한 ‘법 절차’에 부합하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일정과 법 절차에 따르겠다고 말씀하셨는데, 그 이상 말씀하시지 않았으니깐 그대로 유효하다”며 말을 아꼈다.

또 새누리당 내 비주류측이 박 대통령에게 이른 시일 내 ‘시한 내 퇴임’ 입장을 밝히라면서 그렇지 않을 경우 탄핵안 표결에 참여하겠다고 요구한 데 대해서도 “대통령께서 국회에 모든 것을 맡기지 않았느냐”며 “여야가 동의를 해서 조속히 결정을 내리면 거기에 따르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와 함께 정 대변인은 국회 추천 국무총리 문제와 관련, “대통령께서 여야가 합의해서 추천하면 받아들이고 총리에게 모든 것을 드린다고 말씀하셨다”며 “야당에서 거부했지만 처음 말씀하신대로 여야가 추천하면 받아들이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