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러시아 첨단기술 기업 간 비즈니스 협력모델 구축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 기자] 경기도가 첨단기술 분야에 종사하는 기업과 러시아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다양한 비즈니스 협력모델을 구축한다.

경기도는 2일 오전 경기 수원 광교 유럽비즈니스 센터에서 ‘제2회 글로벌사업 네트워킹 행사’를 개최했다. 도가 주최하고 한국기술벤처재단과 러시아 벤처 컴퍼니(RVCㆍRussia Venture Company)가 주관한 이날 행사에는 알렉산드르 포타포브 RVC 부회장, 도ㆍ러시아 기업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첨단기술 분야에 종사하는 도내 기업 43개사와 러시아 기업 15개사를 매칭해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기술협력 및 투자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행사에 참여한 러시아 기업은 RVC 투자기업과 러시아 스콜코보 혁신재단에 입주한 첨단 스타트업으로 현지에서 기술력을 검증받은 유망 벤처기업이다.

2006년 6월 러시아 정부가 설립한 RVC는 2014년 기준 약 4억달러(4600억 원) 규모의 기금을 156개 기업에 투자하는 등 러시아 중소·벤처기업을 투자·양성하는 전문기관이다.

또 러시아 스콜코보 혁신재단은 에너지 의존적인 경제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지난 2010년 세워진 재단으로 우주, 의료, 에너지, IT, 원자력 등 분야를 주로 연구하며 러시아의 첨단 기술을 선도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참여 기업 간 네트워킹을 비롯해 ▷러시아 기술협력 MOU 체결 ▷RVC 투자설명회 ▷러시아 첨단기술 설명회 ▷도 투자환경ㆍ유럽비즈니스 홍보 ▷한-러 협력 성공사례 발표 ▷ 도-러 기업간 B2B 상담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