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교과서 집필진 일부 경찰에 신변보호 요청

[헤럴드경제] 국사편찬위원회(국편)가 경찰에 국정 역사교과서 집필진 일부의 신변보호를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1일 교육부와 경찰에 따르면 국정 역사교과서 집필을 주관한 국편은 집필진 명단이 공개된 지난달 28일 일부 집필진의 신변보호를 요청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국편이 집필진 공개 당시 만일 상황에 대비해 집필진 신청을 받아 국편 관할 경찰서인 과천경찰서에 신변보호를 요청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국편으로부터 요청을 접수한 경찰은 전체 집필진 31명 중 신변보호를 희망한 5명을 대상으로 집필진 공개 당일부터 신변보호를 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신변보호 요청을 받은 뒤 대상자들의 거주지 관할 경찰서에 통보해 순찰을 강화하는 등 조치했다”며 “지금까지 특별한 상황은 발생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건국대학교 학생들은 30일 국정 역사교과서 집필진으로 참여한 것으로 밝혀진 학교 교수들을 비판했다.

건국대 학내 학생모임인 ‘노동자연대 건국대모임’은 이날 성명을 통해역사교과서 집필에서 한국 근대사 부분과 세계사 부분에 참여한 이 대학 교수 2명을 비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