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만, “청와대 ‘파우더룸’ 등서 박 대통령 진료…독대 없었다”

[헤럴드경제]김상만 전 녹십자아이메드 원장이 박근혜 대통령 진료는 청와대 의무실과 대통령 관저에 있는 ‘파우더룸’에서 이뤄졌다고 밝혔다. 

1일 채널A에 따르면 김 원장은 “박 대통령을 진료할 때 항상 서창석 주
치의와 의무실장이 동석했다”며 “일각에서 알려진 것처럼 박 대통령 독대 진료는 한 번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 원장은 “자신의 대통령 자문의 위촉이 안봉근 전 비서관의 요청으로 이뤄졌고, 2013년 9월 박 대통령의 혈액을 옮긴 사람이 간호장교가 아니라 이영선 전 행정관으로 기억한다”고도 했다.

이 전 행정관은 최순실씨 휴대폰을 본인의 셔츠로 닦아주는 장면이 포착될 만큼최 씨 일가와 밀접한 인물로 알려졌다.

김 원장은 혈액 검사 중 암세포 활성화 검사의 경우 청와대에서 할 수 없어 행정관이 외부 병원으로 혈액을 갖고 왔다고 덧붙였다.

김 원장은 또 최 씨 자매가 진료 순서조차 기다리지 못할 만큼 주사제 처방에 중독된 사람들이라고 폭로했다.

최 씨 자매가 맞은 주사는 태반주사ㆍ백옥주사ㆍ신데렐라주사와 같은 피로해소 및 미용 주사제인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