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 연말 ‘온정의 바자회’ 개최

수익금 전액 불우이웃과 희귀병 환우 및 단체에 기부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 녹십자(대표 허은철)는 봉사배려와 인간존중이라는 기업정신을 실천하는 일환으로 ‘온정의 바자회’를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1991년도부터 시작해 올해로 25회째인 녹십자의 ‘온정의 바자회’는 지난 30일 오창, 화순, 음성공장을 시작으로 1일 본사까지 릴레이로 진행됐다.


행사장에는 임직원들이 기탁한 각종 가전제품을 비롯해 생활, 레저용품 등 역대 최대인 총 2500여 점의 물품이 전시됐다.

이번 바자회의 수익금은 약 1억 2000만원으로 전액 지역사회의 불우이웃과 희귀병 환우 및 단체 등에 전달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