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서문시장 화재’ 특별재난지역수준 지원

당정 “임시시장 마련등 지원”

대구 서문시장 대형 화재 관련, 새누리당과 정부는 2일 국회에서 협의를 갖고 특별재난지역 수준의 우선 지원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전국민적 성금 모금 운동”을 제안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ㆍ탄핵 위기 속에서 민심이 돌아선 대구 지역의 재난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는 모습이다.

이날 회의에서 박인용 국민안전처 장관은 서문시장 화재 대책으로 “특별재난지역 지정 결정 전에라도 그와 같은 수준의 모든 지원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피해 조사가 되면 그 결과와 자체 해결 능력 등을 고려해 특별재난지역 선포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및 경영안정자금 응급 지원 ▷피해시설 철거 및 복구를 위한 인력지원 ▷상인들을 위한 임시 시장 마련 지원 ▷성금 모금을 통한 위로금 지급 등의 추진도 약속했다. 홍윤식 행정자치부 장관도 이 자리에서 ▷특별교부세 적극 지원 ▷지방세 납부기한 연장 ▷새마을금고 대출금 만기 연장 등 지원도 추진키로 했다.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점포당 7천만원 한도로 긴급 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하는 동시에 신용보증재단 보증율 완화, 미소금융 운영자금 지원 등을 통해 시장 상인들의 생업 재기를 지원하겠다”고 했다. 각종 세금 및 공과금 유예 및 감면 추진, 화재 발생 예방을 위한 장기 대책 마련 등도 약속했다.

이정현 대표는 각 부처의 대응 상황을 당 정책위원회에 알려 줄 것을 당부하며 특히 “모금을 대구시만 해서 되겠느냐, 각 기관이 협조해서 전국민적 국민 성금 운동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형석 기자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