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다녀온 朴대통령, 여론 전환 나서나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퇴진정국’ 속에서 조용한 행보를 이어가며 여론 전환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은 1일 자신의 정치적 고향이자 최근 대형화재로 큰 피해를 입은 대구 서문시장 현장을 방문했다.

청와대 출입기자들에게도 사전 공지되지 않은 비밀스럽고 전격적인 방문이었다.

[사진=헤럴드경제DB]

서문시장은 박 대통령이 지난 1998년 대구 달성군 국회의원 보궐선거로 정계에 입문한 이후 중요한 정치적 분수령 때마다 찾아 ‘기운’을 얻곤 했던 상징 이상의 의미를 간직한 곳이다.

청와대는 박 대통령이 서문시장 방문을 마치고 복귀하는 길에 차량에서 눈물을 흘렸다고 공개하기도 했다.

다만 청와대는 박 대통령이 큰 사랑을 받아온 서문시장에서 재난이 발생한데 따라 인간적 도리에서 조용히 찾은 것이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그러나 청와대의 이 같은 입장에도 불구하고 박 대통령이 서문시장행을 놓고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으로 무너진 지지층을 복원하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의혹의 시선이 뒤따른다.

단기적으로는 탄핵을 피하고, 장기적으로는 대구ㆍ경북(TK)을 기반으로 퇴진 이후를 대비하려는 포석이라는 얘기다.

박 대통령은 최근 치안정감ㆍ치안감 인사와 장관급인 국민대통합위원장을 임명하는 등 인사권도 행사하고 있다. 또 ‘박영수 특검호’ 출범에 대비해 추가 변호인단을 구성하고 본격적인 특검 수사에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박 대통령 행보의 클라이맥스는 내주께로 예상되는 박 대통령의 직접 입장 표명 자리가 될 전망이다.

정치권 안팎에선 박 대통령이 오는 6, 7일께 새누리당의 요구를 받아들이는 모양새를 갖춰 내년 4월말 퇴진을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할 것이라는 구체적인 시나리오도 거론된다.

박 대통령 입장에서는 탄핵이라는 ‘불명예 퇴진’을 무마시키고 정치권의 합의를 통한 ‘질서있는 퇴진’이라는 차선의 카드가 될 수도 있다.

박 대통령의 입장 표현 형식과 관련해선 청와대 출입기자단과의 기자회견, 총선 이후 가졌던 중앙언론사 편집ㆍ보도국장 간담회, 국민패널과의 끝장토론식의 국민과의 대화 등이 거론된다.

관건은 즉각적인 퇴진ㆍ하야를 요구하는 촛불민심과 새누리당 비박계와 야권의 탄핵 움직임이다. 특히 새누리당 비주류는 2일 박 대통령에게 오는 7일 오후 6시까지 명확한 퇴진 시점을 천명할 것을 요구하면서 이 같은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9일 예정된 정기국회 마지막 본회의에서 박 대통령 탄핵소추안 표결에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