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ICT부문 분사‘DSME정보시스템’설립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사내 정보통신시스템을 담당하고 있는 ICT부문의 분사를 실시한다. 이번 ICT부문 분사를 통해 대우조선해양의 자구계획 이행은 한층 더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대우조선해양은 ICT업무의 전문화 및 효율적 운용을 위해 전문회사인 DSME정보시스템(가칭)을 설립한다고 2일 밝혔다.

설립일은 2017년 1월 1일이며 대표이사에 대우조선해양 정보시스템 담당인 서흥원(53세) 상무를 내정했다.


DSME정보시스템은 대우조선해양이 100% 출자해 설립될 자회사로 대우조선해양과 자회사의 업무 프로세스 개선, 정보시스템 유지보수 및 개발, 데이터센터 운영 등을 담당하게 되며, 약 150여명의 직원이 근무하게 된다.

DSME정보시스템은 향후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고, 국내 및 해외조선소를 상대로 프로세스 혁신컨설팅, 어플리케이션 개발, 솔루션 비즈니스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된 서흥원 상무는 “설립 첫해인 만큼 조직안정화를 최우선 과제로 두고 향후 국내외로 사업을 확장하여 독자생존의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은 지금까지 희망퇴직, 자산 매각 등 예정된 인적, 물적 자구계획을 충실히 이행하고 있으며, 이번 ICT부문 분사를 비롯하여 계획된 다른 부문의 분사도 지속적으로 추진해 경영정상화를 앞당긴다는 방침이다.

한편 ICT부문 분사는 이달 대우조선해양 이사회의 승인을 얻은 후 법인등기 절차를 마치면 완료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