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구, ‘확 바뀐’ 골목길…“사진으로 구경하세요”

-9일까지 구청 로비서 ‘이야기가 있는 골목길 사업’ 사진전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 도봉구(구청장 이동진)는 9일까지 구청 1층 로비에서 ‘깨끗하고 이야기가 있는 골목길 조성사업’ 완료 기념 사진전을 연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지저분한 골목길 환경개선을 위한 올해 역점추진사업으로 구비 1억5420만원, 서울시 특별교부금 5000만원 등 모두 2억420만원을 투입했다. 상습 무단투기 지역에 벽화, 쉼터, 대형화분 등을 조성하며 분위기를 전환, 골목길 환경개선에 성과를 냈다.


사진전에는 14개동 주민센터가 추진한 골목길 조성사업 성과 사진 103점이 들어선다. 쌍문3동의 ‘컬러테라피를 활용한 마음치유 골목길’부터 방학3동의 ‘역사와 문화가 살아 숨쉬는 골목길’, 창5동의 ‘알록달록 돌담벽화길’ 등 동별 특색있는 골목길 사진이 방문객을 기다린다.

이동진 구청장은 “이번 사업은 주민 스스로 깨끗한 환경을 만들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며 “내년에도 주민의 참여를 적극 유도하며 사업을 확대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