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 시의원 때린 인천시의원 약식기소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워크숍에 가던 중 시비가 붙어 몸싸움끝에 동료 시의원을 때려 다치게 한 혐의로 인천시의회 소속 시의원이 약식기소됐다.

인천지검 형사2부(변창범 부장검사)는 상해 혐의로 인천시의회 소속 A(61) 시의원을 약식기소했다고 1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A 시의원은 지난 9월 2일 충북 제천의 한 휴게소에서 B(59) 시의원과 말다툼을 하다가 주먹으로 얼굴을 때려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 시의원은 몸싸움 과정에서 휴게소 내 1m 깊이의 웅덩이에 빠져 전치 6주의 진단을 받고 병원 치료를 받았다.

이들은 인천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소속 다른 동료 의원들과 함께 워크숍 장소로 향하는 버스 안에서 술을 마시다가 호칭 문제로 말다툼을 한 뒤 식사를 하려고 내린 휴게소에서 몸싸움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A 시의원과 몸싸움을 한 B 시의원도 폭행 혐의를 받았으나 서로 합의해 공소권 없음으로 처분했다.

또 상해 혐의는 합의해도 공소권 없음 처분을 할 수 없어 A 시의원만 약식기소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