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티스 전 중부사령관 美국방장관에 낙점…‘은퇴 후 7년 제한’ 규정 넘을까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일(현지시간) 국방장관에 제임스 매티스 전 중부군사령관을 낙점했다고 밝혔다.

트럼프는 이날 저녁 오하이오주 신시내티를 방문한 자리에서 매티스의 인선 사실을 밝히며 내주 공식 임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가 국방장관에 지명되면 이란 새 미국 행정부의 안보라인은 모두 강경파가 장악하는 셈이다.

평생 독신으로 살아온 66세의 매티스 전 사령관은 사병에서 4성 장군까지 오른 입지전적 인물이다. 직설적 화법 탓에 ‘미친 개’(Mad Dog)로 불리지만, ‘한국전 이후 미국이 낳은 가장 위대한 전투 지휘관’ 등으로 불리며 의외로 여야를 넘나들어 호평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트남전이 한창이던 1969년 해병대에 사병으로 자원입대했으며 전역 후 센트럴워싱턴대 학군단(ROTC)을 거쳐 1972년 소위로 다시 입대했다. 이어 아프가니스탄 전쟁과 이라크 전쟁에서 여러 공훈을 세웠다.

이후 제1 해병원정군 사령관과 중부사령관 등을 역임하는 등 43년간 해병으로 복무해 ‘살아있는 해병의 전설’로 통한다.

버락 오바마 정권의 이란 핵협상을 반대해 강경파로 분류되지만, 지속적인 미국의 개입을 옹호한다는 면에서 트럼프와 같은 고립주의자는 아니라는 평가도 나온다.

힐러리 클린턴 전 민주당 대선후보 집권시 국방장관 0순위로 거론된 미셸 플루노이 전 국방부 차관도 그에 대해 “존경받는 군사적 사상가”라고 평하는 등 야권에서도 후한 평가를 받고 있다.

실제로 그는 손자병법의 문구까지 외워 인용하는 등 독서광으로 알려져 있다.

현역 은퇴 후 7년이 지나야 국방장관이 될 수 있는 현행 규정이 2013년에 퇴역한 그의 국방장관행 발목을 잡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왔지만, 트럼프 당선인은 매티스 전 사령관을 결국 낙점한 것으로 알려졌다.

매티스 전 사령관이 국방장관이 되기 위해서는 이 조항의 ‘면제법’이 의회를 통과해야 한다.

그는 트럼프와 최근 면담 시 “고문보다는 담배 한 갑과 한두 잔의 맥주로 협조를 끌어내는 게 낫다”는 논리로 고문에 대한 트럼프의 입장을 바꾸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당선인과 마찬가지로 북한 정권을 이란 정권처럼 위험하고 신뢰할 수 없는 존재로 인식하고 있으며, 2013년 상원 청문회에서 아시아 태평양 역내 동맹을 지지하고 역내 주둔 미군의 확대를 주장했다.

또 중국이 남중국해와 여타 지역에서 공격적 행보를 이어간다면 중국을 견제할 정책도 동시에 추구해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