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글로벌 기후에너지 시장서약’이사회 위원됐다

내년 출범 예정…119개국 7100도시 참여

에너지복지사업 ‘C40 도시어워드’수상도

박원순<사진> 서울시장이 내년 출범하는 ‘글로벌 기후에너지 시장서약’ 이사회 위원으로 선임된다.

2일 서울시에 따르면 임기는 1년이며 박원순 시장은 임기동안 시장서약의 이사로서 시장서약 활동과 관련된 전략과 비전을 제시한다.

내년 1월 1일 출범예정인 글로벌 기후에너지 시장서약은 119개 국가 7100여개 도시가 가입했다.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도시 및 지방정부의 네트워크로 두 명의 공동의장과 부의장, 9명의 이사 등 총 12명으로 구성한다. 마이클 블룸버그 유엔 사무총장 도시와 기후변화 특사와 마로스 세프코비치유럽위원회 부위원장이 공동 의장을 맡게 된다.

서울시는 “박원순 시장이 지난해 4월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지방정부들의 글로벌 네트워크인 이클레이 회장에 선출된데 이어 시장서약 이사회 위원으로 선출, 기후변화 분야에 있어서 세계적인 네트워크를 확보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시는 뉴욕, 포틀랜드와 경합 끝에 기후변화와 사회적형평성 제고분야에서 ‘2016 C40 도시 어워드’를 수상했다. C40 도시 어워드는 각 도시의 기후변화 대응 활동을 장려하고 우수 정책을 공유하기 위한 상으로 ‘C40도시기후리더십그룹’이 주관하고 블룸버그 재단이 후원한다.

이번에 서울시가 수상한 ‘민관협력 에너지 복지사업’은 기업, 시민단체, 주민 등 민간분야와 협력해 저소득층의 기후변화에 따른 에너지 빈곤을 경감시키고 에너지 절약문화ㆍ나눔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해 진행됐다.

서울시는 2일까지 진행중인 C40 시장정상회의에 C40 부의장이자 동아시아 운영위원도시로 참석하고 있다.

유재룡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신기후체제에서 국가의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도시의 적극적인 노력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서울시는 세계 도시들이 연대하고 협력하여 기후변화에 대응할 수 있도록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문규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