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 생가 방화 용의자 “박 대통령 하야하지 않아 방화”

[헤럴드경제]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방화 용의자가 “박근혜 대통령이 하야하지 않아 방화했다”고 진술했다. 

1일 박 전 대통령 생가에 불을 지른 용의자는 경기도 수원에 사는 48살 백 씨로 현장에서 붙잡혔다.

백 씨는 경찰 조사에서 “박 대통령이 하야하든지, 하야를 안 할 것이라면 자결을 하든지 해야 하는데 둘 중의 하나를 안 해서 방화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3시 15분쯤 경북 구미시 상모동에 있는 박 전 대통령 생가에 불이 났다.

불은 10여 분만에 모두 꺼졌지만, 박 전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 영정 등이 있는 추모관은 모두 불에 탔다.

백 씨는 지난 2013년 12월 대구 동구에 있는 노태우 전 대통령 생가에도 불을 지른 혐의로 기소돼 집행유예 선고를 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