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프로축구팀 비행기추락, 원인 ‘연료부족’

[헤럴드경제] 브라질 프로축구팀 선수 등 71명이 사망한 여객기 추락 사고의 원인이 연료 부족 때문으로 드러났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망연자실했던 팬들 사이에서는 분노가 일고 있다.

사고기 조종사는 추락 직전 관제탑에 연료 부족을 호소한 것으로 콜롬비아 현지 언론들이 공개하면서 브라질 전역을 휩쓸고 있는 팬들의 슬픔이 분노로 바뀌고 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일(현지시간) 전했다.


브라질의 일간 오 글로보도 지난달 30일 콜롬비아 항공당국이 사고 여객기의 연료탱크가 텅 비었음을 확인하고 조사에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또 상파울루에서 볼리비아로 가던 사고 전세기가 지연되는 바람에 볼리비아 코비하에서 중간급유하려던 계획이 취소됐다면서 이는 코비하 공항이 야간에는 문을 닫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중간급유를 받지 못해 결과적으로 착륙 직전 어처구니없는 연료 부족 사태를 빚은 것으로 보인다.

참사를 당한 축구팀인 샤페코엔시의 유소년팀원인 나탈리 페란티는 신문에 “사람들의 생명과 샤페코엔시팀을 끝내버린 실수였다”면서 분노를 나타냈다.


공개된 추락 직전 사고기 조종사와 현지 관제탑간 교신에 따르면 조종사는 ‘연료 문제’를 이유로 거듭 착륙허가를 요청했으나 메데인 외곽 마리아 코르도바 공항 관제탑은 기관고장으로 선회한 다른 비행기가 우선 착륙권을 갖고 있기 때문에 7분간 더 기다릴 것을 지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고기 조종사는 대기하는 동안 절망적인 표현을 통해 전기결함과 연료 고갈을 호소했으며 이어 4분간의 죽음의 나선형 비행 끝에 산악지대로 추락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한편 심리학자들이 생존한 선수단원들의 트라우마를 해소하기 위해 자원봉사에 나섰다. 그러나 이번 사고의 충격이 가시려면 상당 기간이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