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좋다’ 황보는 ‘황보혜정’으로 인생 2막을 살고있다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 기자]‘원조’ 센 언니, 걸그룹 샤크라 출신 가수 황보는 최근 몇년간 브라운관에서 만나 볼 수 없었다. 황보의 일상을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따라간다.

황보는 많은 사랑을 받았던 걸그룹 샤크라의 멤버로 이국적인 외모로 단연 돋보이며 뭇 남성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거침없는 입담으로 각종 예능을 섭렵했던 그녀는 여심까지 사로잡은 원조 ‘센 언니’다. 최근 그녀가 ‘사람이 좋다’를 통해 안타까운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 2014년, 그녀의 아버지가 뇌출혈로 쓰러져 황보는 결국 가장의 무게를 짊어졌다. 아버지 병원비와 어머니 생활비까지 책임지며 부모님께 힘든 내색 한 번 하지않은 고마운 딸이다. 평소에는 애정표현도 안 하는 선머슴 같은 딸이지만 병상에 계신 아버지 옆에서 만큼은 애교만점이다. 가족에게 누구보다 애틋한 효녀, 황보혜정의 모습을 만나볼 예정이다.

브라운관을 떠났던 시간 동안 그녀는 ‘황보’를 모르는 홍콩으로 떠났다. 오롯이 ‘황보혜정’으로 살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어학원을 다니며 월세 마련을 위해 식당 서빙부터 단역 모델까지 닥치는 대로 일을 했다. 뚜벅이 생활을 하며 낡고 좁은 원룸에서 살아야 했지만, 평범한 일상 속에서 소중한 행복의 의미를 깨달았다.


홍콩에서 돌아 온 후, 그녀는 오랜 시간 꿈꾸었던 자신만의 아지트를 만들었다. 설거지부터 손님맞이까지 스스럼없이 나서는 카페 사장님으로 변신한 황보혜정은 연예계를 떠나 평범한 모습으로 사람들과 소통하는 것이 즐겁다고 한다.

긴 방황의 시간을 끝내고 제 2의 도약을 준비 중인 황보혜정의 이야기를 오는 4일(일) 오전 8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최초 공개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