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ㆍ경기ㆍ인천ㆍ강원 교육감 “국정교과서 협조 없다”

-여론ㆍ역사학계 반대 근거…“뉴라이트 견해 투사한 편향적 교과서”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수도권 4개 지역 교육감들이 정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에 대해 협조하지 않겠다며 한 목소리를 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이청연 인천시교육감, 민병희 강원도교육감 등 4개 시도교육감들은 2일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현장검토본 공개로부터 이어지는 국정 역사교과서 시행 시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박근혜 정부는 국정교과서의 즉각적인 철회와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에 대해 국민 앞에 사죄할 것을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해당 지역 교육감들은 국민들의 일반 여론과 역사학계의 학문적 반대의견을 토대로 국정 역사교과서가 교육현장에 수용되지 않도록 서로 연대하고, 국정교과서 시행과 관련된 교육부의 행정행위에 협력하지 않겠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교육감들은 “이미 많은 전문가가 지적했듯이 국정교과서는 획일적인 교과서를 학생들에게 강제한다는 점에서 비교육적이며, 다양한 역사해석과 개방적 역사의식을 길러주는 미래지향적 교육과도 거리가 먼 퇴행적 정책”이라며 “공개된 현장검토본에 대한 각계 의견에 비추어 볼 때도 국정교과서는 오류 투성이일뿐만 아니라 뉴라이트적인 일부 학자의 견해를 과도하게 투사한 편향적 교과서”라고 강조했다.

지난 1일 교육부가 국정교과서를 채택하지 않으면 ‘법적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경고한 것에 대해서도 “교육부는 국정 교과서를 채택하지 않는 일선 학교의 선택을 존중해야 한다”며 “국정교과서로 인한 교육 현장의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한 교육감들의 노력에 대해 ‘법적 대응’을 불사하겠다고 하는 등의 비상식적인 발언과 태도를 중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