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하철 통합공사 명칭 ‘서울교통공사’로 선정

[헤럴드경제] 내년 출범하는 서울 지하철 통합공사 명칭이 ‘서울교통공사(Seoul Metro)’로 결정됐다.

서울시는 지난달 25∼28일 통합공사 명칭 공모와 최종 심사를 거쳐 이같이 선정됐다고 1일 밝혔다.

서울시는 “서울교통공사 국문 이름은 시민 선호도 조사에서 가장 많은 표를 받았고 영문명 ‘서울메트로(Seoul Metro)’는 그 자체로 높은 브랜드 가치가 있다는 전문가 평가가 있었다”며 “두 가지 의견을 모두 반영해 ‘서울교통공사(Seoul Metro)’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내 손안에 서울’로 접수된 1810건 가운데 내ㆍ외부 위원 심사를 거쳐 10개 후보작을 선정했다.

이후 2200여명이 참여한 시민 선호도 조사를 거쳐 ‘서울교통공사’(최우수작)ㆍ‘서울메트로’(우수작)ㆍ‘서울도시철도’ㆍ‘서울메트로원’(장려작) 등의 당선작을 발표했다.

서울시는 지난 2014년 12월 현 서울메트로(1∼4호선)와 서울도시철도공사(5∼8호선)를 통합하는 지하철 혁신안을 발표했다.

올해 초 한 차례 통합안이 노조 투표에서 부결됐으나 재시도한 끝에 지난달 통합안을 마련했다. 이달 초에는 지하철 통합공사 관련 조례안을 시의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