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식중독 예방 관리 ‘최우수 기관’ 선정

[헤럴드경제=박정규(성남) 기자] 성남시는 식품의약품안전처 ‘2016 식중독 예방관리’ 평가에서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돼 지난 1일 기관표창을 받았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평가는 전국 253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인구 100만명 당 식중독 환자 수 ▷식중독 발생 건수ㆍ발생률 ▷식중독균 원인 규명률 ▷식중독 발생 신속 보고 비율 ▷식품위생 지도·점검 ▷식중독 예방 교육ㆍ홍보 실적 등 8개 분야 37개 항목에서 종합적으로 실시됐다.


식약처는 지난해 성남 지역에서 식중독이 한 건도 발생하지 않은 점에 주목했다. 지난 3년간 시 식중독 발생 건수는 ▷2013년 9건 ▷2014년 7건 ▷2015년 0건으로 점차 줄었다. 2014년 성남 지역에서는 식중독 7건에 환자 141명이 발생했으나, 지난해에는 식중독 발생률이 0%였다.

식약처는 시가 자체평가 지표를 개발해 집단급식소 491개소, 대형음식점 374개소, 김밥 취급업소 194개소의 식품위생 관리 상태를 진단·평가하고 예방 관리에 주력한 결과로 평가했다.

어린이 대상 식품안전 뮤지컬 공연, 식중독 예방 현장 맞춤 위생교육 사업 등을 펴 식중독 예방에 관한 시민 의식을 높여온 점도 인정받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