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영세사업장 2만5000곳 근로자 16만명 건강관리

[헤럴드경제=박정규(성남) 기자] 성남 지역 50인 미만 영세 사업장(2만5000곳)에서 일하는 근로자(16만명)에 대한 공공 건강관리 서비스가 강화된다.

성남시와 가톨릭대 산학협력단은 2일 오전 경기 성남 성남시청 9층 상황실에서 ‘성남시 근로자 건강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가톨릭대 산학협력단은 2013년부터 위탁 운영 중인 중원구 상대원동의 경기동부 근로자건강센터(성남산업단지 관리공단 12층)의 운영 프로그램을 강화해 환경미화원 등 고령·취약 근로자의 건강관리와 금연사업을 확대한다. 


그동안 의사 5명이 성남산업단지 근로자(3000개 기업ㆍ4만명)에게 해오던 직무 관련성 질병 상담, 뇌 심혈관질환 예방 상담, 근골격계 질환 관리, 건강지도, 의료기관 연계 등의 서비스는 지속한다.

이와 함께 지난 7월 분당구 삼평동 삼환하이펙스 A동 지하 1층에 문을 연 ‘성남 헬스 존(104㎡)’ 운영을 통해 판교테크노밸리의 사무직 근로자(1000개 기업ㆍ7만명)의 거북목증후군 진료 상담 등 직무 스트레스 건강관리 서비스를 편다.

시는 근로자건강센터와 성남 헬스 존에서 이뤄지는 근로자 대상 건강증진 프로그램을 함께 수행한다. 시 관계자는 “지역경제의 원동력인 근로자들의 건강을 공공 차원에서 지원하고, 관련 사업을 활성화하려고 이번 협약을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협약식에는 전신수 가톨릭대 산학협력단장과 시 복지보건국장, 3개구 보건소장 등이 참석해 각 협약서에 서명 날인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